skip to Main Content

TEL : 02.544.7557| 오시는길사이트맵

[한규리 이미지메이킹] ‘제2의 손예진’ 경수진, ‘역도요정 김복주’ 리듬체조 요정 등…

 

[시크뉴스 한규리 뷰티칼럼] 2012년 KBS2 드라마 ‘적도의 남자’에서 이보영 아역으로 데뷔한 배우 경수진은 손예진 닮은꼴로 화제가 됐다. 그리고 ‘상어’라는 드라마에서 실제 손예진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며 ‘제2의 손예진’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그동안 ‘배우 경수진’이 아닌 ‘제2의 손예진’이라 불리던 그녀가 최근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자신의 존재감을 톡톡히 알리고 있다. 이제 손예진 닮은꼴이 아닌, 온전히 자신의 이름으로 대중들에게 다가서고 있는 배우 경수진의 진면목을 들여다보았다.
◆ 배우 경수진, 손예진과 또 다른 이미지
손예진은 20대 초반, 아름다운 미모와 연기력을 동시에 인정받아 충무로 최고의 흥행 퀸으로 떠올랐다. 그녀는 드라마 ‘여름향기’ 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 ‘클래식’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청순함과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여리여리함, 여성스러움을 내비친 뒤 국민들에게 ‘청순함의 대명사’ ‘국민 첫사랑’의 이미지를 톡톡히 각인시키며 단숨에 스타덤 반열에 올랐다. 필자가 본 손예진의 이미지는 동양적인 고전미나 순수함, 그리고 프레시한 느낌이 돋보인다.
경수진이 ‘제2의 손예진’이라 불렸던 이유도 아마 그녀와 비슷한 분위기를 가졌기 때문일 것이다. 경수진 또한 조화로운 이목구비에 청순미, 여성미, 고전미, 동양적인 분위기가 묻어난다. 약간의 차이가 있다면 경수진에게 생기나 활력이 가득하고, 섹시한 느낌이 더 있다는 것이다. 또 활짝 웃는 미소도 빼놓을 수 없다. 여배우 대부분 아름다운 미소를 보이지만, 경수진처럼 상큼함을 넘어 고혹미 가득한 미소를 지닌 배우는 아마도 없을 것이다. 실제로 그녀의 미소를 보고 있으면 상대방의 긴장감까지 풀어주는 듯, 점점 빠져들기 시작한다.
◆ 여배우의 고급스러운 이미지 만들기
‘적도의 남자’ ‘상어’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 여러 작품에서 교복을 입고 등장했던 그녀. 늦깎이 데뷔로, 당시 극증 역할과 다르게 실제 나이가 훨씬 많아 큰 이슈가 됐었다. 다행스럽게도 동안에 교복이 너무 잘 어울린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또 ‘밀회’ ‘아홉수 소년’ ‘해피투게더’ ‘런닝맨’ ‘내귀에 캔디’ 등 드라마와 예능에선 솔직하고 털털한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주며 특유의 매력을 드러냈다. 당시 대중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갔을지 모르지만, 여배우로써의 느낌은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이를 계기로 더 고급스럽고 신비주의의 느낌, 차분한 여배우의 느낌을 연출하고자 그녀의 이미지메이킹을 하게 됐다. 당시 털털함이나 억척스러움의 느낌을 배제하면 좋겠다고 생각해 말수를 줄이거나 말의 템포를 늦추는 연습을 했다. 또 씩씩해 보이는 걸음걸이를 더 부드럽게 교정하고자 무릎을 부딪치듯 자연스럽게, 살랑살랑 걷는 워킹법을 알려주기도 했다. 다양한 노력 끝에 최근 활동 중인 드라마에서는 더욱 여성스럽고 고급스러운 여배우의 자태를 뽐내고 있다.
◆ 동안의 품격
여배우의 상징하면 단연 ‘아름다움’이다. 그동안 실제 나이보다 어린 배역을 도맡아왔던 경수진은 ‘동안의 대표주자’라 해도 전혀 손색이 없다. 우선 동안의 요소 중 하나인 깨끗한 피부를 가졌다. 건강한 중성 타입으로 트러블도 잘 나지 않고, 심지어 주름이 잘 생기지 않을 정도로 타고난 피부다. 흡사 고현정 피부와 맞먹을 정도다. 다만 피부가 잘 늘어나 탄력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는다. 주먹만한 얼굴 크기, 갸름한 얼굴 형, 볼륨 있는 광대와 이마, 선한 눈매, 맑은 눈동자, 일자 눈썹 등도 동안으로 보이는데 한몫했다. 무엇보다 이목구비의 조화가 잘 어우러져 있다.
◆ 보호본능 일으키는 극세사 몸매 관리법
최근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리듬체조 선수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는 그녀는 역할을 위해 야채 식단 위주로 바꾸는가 하면 하루 7~8시간동안 철저히 운동을 하기도 했다. 체조선수처럼 보이고 싶어 기초체력을 기르는데 집중했고, 걸을 수 있는 거리는 모두 걸어 다녔다. 또 리듬체조 훈련을 병행하고 유연성을 위해 스트레칭을 기본으로 했다. 이런 노력으로 리듬체조선수보다 훨씬 더 날씬한 몸매를 갖게 됐다. 하체가 자주 부을 때는 반신욕을 하기도 한다.
Back To Top